섹션보기
구독보기

밀렵꾼 덫에 걸린 멸종위기종 아기 삵

0
0
등록 2020-02-03 14:44
수정 2020-02-03 16:00

[애니멀피플]
태백산국립공원 권역 가까운 지역서 발견
국립공원 바깥 야생동물 서식지 관리 절실

태백산에서 밀렵도구에 걸려 희생된 삵. 녹색연합 제공
경북 봉화군 태백산에서 생후 1개월로 추정되는 멸종위기보호종 삵이 밀렵도구에 희생된 채 발견됐다. 백두대간에서 여전히 지속되는 밀렵에 대한 단속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녹색연합은 지난 1월30일 현지를 조사하던 활동가가 전문 밀렵꾼이 설치한 것으로 추정되는 밀렵도구에 왼쪽 앞발이 걸린 채 죽은 어린 삵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탈출하려고 애를쓴흔적이뚜렷했다. 앞발뼈를훤히드러내고 눈을 뜬 채 폐사해 목격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삵 폐사체가 발견된 주변에서 또다른 멸종위기종인 산양의 배설물이 발견됐다. 이 지역에서 올무 3~4개가 추가로 발견됐다. 녹색연합 제공
삵의 사체가 발견된 지역 인근에서는 올무 3~4개가 추가로 발견됐다. 해당 지역은 멸종위기보호종인 산양 집단 서식지의 남방한계선이기도 하다. 녹색연합은 올무가 발견된 지점에서 불과 200~400m 정도 떨어진 주변 10여 곳에서 산양 배설물 흔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은 태백산국립공원 외 지역이다. 태백산국립공원은 태백산 정상부를 중심으로 절반만 지정돼 있다. 삵과 올무 등이 발견된 지역은 생태적으로나 지형적으로 모두 국립공원 권역에 속했다고 할 수 있지만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셈이다. 이와 관련해 녹색연합은 “국립공원 바깥으로 벗어난 야생동물의 보호와 서식지 관리를 위한 방안 강구가 적극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소윤 기자 yoon@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