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보기
구독보기

서울시, 제조업체 3000만원 ‘긴급수혈자금’ 접수 시작

0
0
등록 2020-06-03 16:20
수정 2020-06-04 02:33

서울특별시청 앞 광장 바닥분수에서 물이 솟아오르고 있는 모습.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위기에 놓인 소규모 도시제조업체를 위해 최대 3000만원의 사업비를 지급하는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매출 감소 등 피해를 입은 서울 소재 50인 미만 제조업체에 대해 사업체별로 최대 3000만원을 지급하기 위해 오는 5일 오전 9시부터 접수를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서울시는 이번 지원을 위해 총 200억원의 예산을 편성했으며 총 1500개의 업체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기업은 3개월 동안 종사자 고용을 유지해야 한다. 제조업체의 사업 유지 뿐만 아니라 소속 노동자의 고용 유지를 함께 지원하기 위한 조처다.

접수는 온라인으로 진행되는데, 접속이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서울시는 의류봉제·수제화 업종은 5일부터 19일까지, 인쇄 업종은 10일부터 24일까지, 기계금속은 15일부터 29일까지 신청을 받기로 했다. 서울시는 서울 중구의 동대문패션비즈센터 1층(의류봉제·수제화)과 서울인쇄센터 2층(인쇄업), 서울 영등포구청 본관 지하상황실(기계금속) 등에 현장지원센터도 운영할 예정이다.

송경화 기자 freehwa@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