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보기
구독보기

‘요리가 훌륭한 레스토랑’ 23곳 어디?…‘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1’

0
0
등록 2020-11-19 14:16

미식 안내책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1' 발간

9일 오전 유튜브 라이브 방송으로 진행된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1'' 발표 행사에서 화상으로 참석한 셰프들이 축배를 들고 있다.

고급 한식 레스토랑 '가온'과 '라연'이 올해도 미쉐린 3스타 레스토랑으로 선정됐다.

미쉐린 코리아는 미식 가이드북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1' 발간에 맞춰 이 두 레스토랑이 최고 등급인 3스타를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미쉐린 3스타는 '요리가 매우 훌륭해 특별히 떠날 가치가 있는 레스토랑'을 가리킨다.

미쉐린 코리아는 "가온은 아늑하고 우아한 공간 속에서 김병진 셰프가 독창적으로 해석한 전통 한식의 맛을 선보인다"며 "탁월한 요리 속에 식재료를 직관적으로 담아낸 점이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또 "라연은 식기와 세심한 서비스 등에서 섬세함이 나타난다"며 "김성일 셰프가이끄는 현대적 한식은 수준 높은 와인 페어링(곁들이기)과 함께 새로운 경지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로써 가온과 라연은 미쉐린 코리아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가이드북을 펴낸 2016년(2017년판 책자) 이래 5년 연속으로 3스타를 받는 기록을 세웠다.

'요리가 매우 훌륭하여 특별히 여행을 떠날 가치가 있는 레스토랑'을 뜻하는 2스타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권숙수'(한식), '모수'(이노베이티브), '밍글스'(컨템퍼러리), '코지마'(스시) 등 7곳이 받았다.

'요리가 훌륭한 레스토랑'을 의미하는 1스타에는 총 23곳이 선정됐다.

이 가운데에는 '라망 시크레'(컨템퍼러리), '무니'·'미토우'(일식), '세븐스도어'(컨템퍼러리) 등 4곳이 올해 처음으로 '별'을 달았다.

미쉐린 코리아는 올해 처음으로 지속 가능한 미식을 실천하는 레스토랑을 의미하는 '그린 스타'를 신설하고, '황금콩밭'(두부)과 '꽃, 밥에 피다'(한식)를 선정했다.

'황금콩밭'은 남은 콩비지를 농장 사료로 쓸 수 있도록 제공해 음식물 쓰레기를최소화한 점이 인정됐다. '꽃, 밥에피다'는 무농약 재배나 동물복지 인증 등을 거친친환경 식자재를 사용하고 알리는 데 앞장선 점이 고려됐다.

미쉐린 코리아는 이날 특별상인 '미쉐린 영 셰프 상'과 '미쉐린 멘토 셰프상' 수상자로 레스토랑 '에빗'의 조셉 리저우드 셰프와 '한식의 대모'로 널리 알려진 '한식공간'의 조희숙 셰프를 각각 선정했다. 연합뉴스

댓글
댓글쓰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