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보기
구독보기

위안·원 가치 오르고, 엔은 떨어지고

0
0
등록 2020-01-14 19:02
수정 2020-01-15 02:35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타결, 이란-미국 충돌우려 완화로
지난해 8월 달러당 7위안대에서 하락해 14일 6.8위안대로

원-달러 환율은 1157.1원, 12월11일 이후 -39원
엔-달러 환율은 8개월만에 110엔대로 상승

지난해 8월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던 미국 재무부가 13일 이를 해제했다. AFP 연합뉴스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타결 뒤 중국 위안화가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연초 부각된 이란과 미국간 무력충돌 우려가 해소되면서 흐름에 더 속도가 붙고 있다. 위안화 가치 변동에 영향을 많이 받는 우리나라 원화도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반면, 안전통화로 여겨지는 일본 엔화는 약세다.

중국 인민은행은 14일 달러-위안 기준환율을 전날보다 0.0309위안(0.45%) 내린 6.8954위안으로 고시했다. 이 기준환율은 지난해 8월1일 이후 가장 낮은(위안화 가치는 높은) 것이다.

미-중 양국이 협상 타결을 발표한 지난해 12월13일 위안-달러 환율은 달러당 7위안대에서 6위안대로 다시 내려오며 하락하기 시작했다. 앞서 미국이 중국상품에 추가관세 부과를 강행하겠다고 밝힌 지난해 8월 초에 6위안대에서 7위안대로 올라서는 ’포치’가 일어나고, 이에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바 있다.

미국 재무부는 13일(현지시각) 중국을 환율조작국 지정에서 해제하고 관찰대상국으로 바꿨다. 이영화 교보증권 분석가는 “환율조작국 지정 해제는 1단계 무역협정 내용에 환율 관련 조항이 포함됨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원-달러 환율도 하락세(원화가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8월14일 달러당 1218.9원까지 올랐던 원-달러 환율은 12월부터 본격 하락해 14일에는 1156.1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주식시장에서 반도체 종목을 중심으로 순매수를 계속하고 있는 외국인 투자자금의 국내 유입이 많아 12월11일(1194.7원) 이후 38.6원(3.3%) 하락했다. 14일엔 전날보다 0.1원 올랐다.

안전통화로 여겨져 경제 불확실성이 확대될 때 가치가 오르는 일본의 엔화는 최근 급격히 약세를 보이고 있다. 도쿄 외환시장에서 14일 엔-달러 환율은 지난해 5월23일 이후 처음으로 달러당 110엔 대로 상승(엔화가치 하락)했다. 오후 3시 현재 전거래일보다 0.49엔(0.44%) 올라 110.05~110.06엔에 거래됐다.

정남구 기자 jej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