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보기
구독보기

[한겨레 라이브] ‘윤 총장 장모’ 사건, 검찰이 경찰보다 늦은 이유

0
0
등록 2020-03-24 15:02
수정 2020-03-24 15:07

한겨레와 더 빨리 만나는 습관 한겨레 라이브 #104
‘윤 총장 장모’ 연루 사건
4가지 특이점 집중 분석
검찰, ‘수사 스타트’ 늦은 이유는?
김완 <한겨레> 24시팀
최우리 법조팀 기자 출연

<한겨레> 취재와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최씨와 관련한 사건은 크게 4건입니다. 스포츠센터 경매 이익금 분배 분쟁, 350억원대 잔고증명서 위조 의혹건, 영리병원 투자 등 의료법 위반 사건, 추모공원 시행사 경영권 분쟁건 등입니다. 4건의 사건과 분쟁에서 윤 총장 장모 최씨에게 피해를 당했다는 이들이 있지만, 최씨는 모두 처벌을 받지 않았습니다. 4건을 들여다보면 사문서 위조를 포함해 몇 가지 비슷한 특이점도 포착됩니다. 장모 최씨는 상대방에게 사전에 받은 각서를 활용하거나, 상대에게 맞고소를 걸어 결국 처벌망에서 벗어납니다. 피해자들은 최씨한테서 “사위가 검사”라는 말을 듣곤 했다고 얘기합니다. 최씨는 법 위반으로 처벌을 당하고도 피해자라고 얘기하는 이들의 일방된 주장이라고 반박합니다. 이들 사건이 여론의 관심을 모으는 것은 윤 총장 가족이 연루됐기 때문입니다. 최씨 관련 사건에서 공통으로 발견되는 특징들은 무엇일까요? 최씨는 법정에서 ‘350억원대 잔고증명서 위조’를 인정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위조했던 걸까요? 왜 검찰은 경찰보다 뒤늦게 사문서 위조 진정 사건을 들여다보기 시작했을까요? 검찰은 제대로 수사해 기소를 하게 될까요?

오늘(24일) 오후 5시부터 방송하는 ‘한겨레 라이브’에서는 ‘윤 총장 장모 사건, 검찰이 경찰보다 늦은 이유’’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눕니다. 이 사건을 취재해왔고, 현재도 집중 취재를 이어가고 있는 김완 <한겨레> 24시팀 기자가 출연합니다. 윤 총장 장모 최씨 관련 사건 4건에서 드러난 특이점을 중심으로 사건의 쟁점과 의혹을 분석하고, 검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질지, 이번 사건이 우리 사회에 시사하는 바가 무엇인지 등을 짚어드립니다. 최우리 법조팀 기자를 전화연결해 잔고증명서 위조 수법, 검찰이 이제서야 수사에 나선 이유, 검찰총장 인사추천 단계에서 윤 총장 가족 문제가 검증 대상에 올랐는지 여부 등을 설명해드립니다. ‘한겨레 라이브’는 김완 기자 등의 후속 취재가 진전되면, 추후 보강 방송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김진철 기자가 진행하는 ‘한겨레 라이브’는 <인터넷한겨레>를 비롯해 <한겨레TV> 유튜브, 네이버TV, 카카오TV 채널과 페이스북을 통해 동시에 볼 수 있습니다. 시청 중 실시간 채팅을 통해 방송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한겨레 라이브’는 지난 2월18일부터 라이브 방송 시간을 ‘오후 6시’에서 ‘오후 5시’로 변경했습니다. 송호진 기자 dmzsong@hani.co.kr

한겨레라이브. 2020년3월24일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