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보기
구독보기

김홍걸 “친일행적 고백한 백선엽 현충원 안장 안된다”

0
0
등록 2020-05-28 14:01
수정 2020-05-28 14:25

김홍걸 당선자.

더불어민주당 김홍걸 당선자가 ‘친일행적’으로 논란이 된 백선엽 장군이 사후에 국립현충원 안장되는 데 대해 반대 입장을 28일 밝혔다.

김 당선자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친일파 군인들의 죄상은 일제강점기에 끝난 것이 아니고 한국전쟁 중 양민학살이나 군사독재에 협력한 것도 있기 때문에 전쟁 때 세운 전공만으로는 용서받을 수 없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일본에서 발행된 백씨의 책을 보면 ‘동포에게 총을 겨눈 것은 사실이었고 그 때문에 비판을 받더라도 어쩔 수 없다’며 만주군 간도특설대 시절 본인의 친일행적을 고백하는 내용이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여권에서는 친일행적이 있는 사람들이 현충원 등에 안장돼 있는 건 문제라며 관련 법 개정 필요성이 제기됐다. 지난 24일 이수진 당선자는 “(현충원의) 친일파 무덤을 파묘해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김 당선자는 “국회에서 특별법을 만드는 노력도 해야겠지만, 유족들이 계속 이장을 거부한다면 비석 옆에 친일행적에 대한 안내표식을 설치하는 것도 고려해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친일파라고 부르는 사람들은 강제로 끌려간 사람이 아니고 자발적으로 일본군인이 되겠다고 입대한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서영지 기자 yj@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