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보기
구독보기

강남 투표율은 늘 높았다…무엇이 그들을 투표장으로 이끌었나

0
0
등록 2021-04-07 17:13
수정 2021-04-07 22:42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단대부고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이른바 강남 3구(서초·강남·송파구)의 투표율이 평균보다 높은 60%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전체 투표율(사전투표까지 합산)이 58.2%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5개 자치구 가운데 서초·강남·송파구가 상위 1~3위를 차지했다. 서초구 투표율(64.0%)이 가장 높았고 강남구(61.1%), 송파구(61.0%)가 뒤를 이었다.   

 평균을 웃돈 강남 3구의 투표율을 두고, 현 정부의 공시가격 현실화와 보유세 인상 등에 반대하는 해당 지역민들이 야당을 지지하며 투표장에 적극적으로 나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실제 이날 <한국방송>(KBS) <문화방송>(MBC) <에스비에스>(SBS) 등 방송 3사가 참여한 공동예측조사위원회(KEP)의 공동 출구 예측조사를 보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서울 동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구)에서 67.2% 득표율을 얻을 것으로 예상됐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이 권역에서 30.5%의 득표율을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역대 선거에서도 강남 3구는 평균을 넘기는 투표율을 나타냈다. 특히 최근 세차례 선거(총선·지방선거·대통령선거)에서 서초구는 서울 지역에서 투표율이 가장 높았다. 지난해 4월 총선에서 서울 지역 투표율은 68.1%였지만, 서초구(71.6%)와 송파구(71.3%)는 70%대 투표율을 기록했다. 당시 강남구는 68.7%였다. 지난 2018년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서초구(63.1%)와 송파구(62.9%)는 평균 투표율(59.9%)보다 높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2017년 대선에서도 서초구(80.8%)와 송파구(80.7%)는 서울 지역 투표율(78.6%)를 앞질렀다. 당시 강남구는 평균보다 약간 낮은 78.3%였다.   송호진 기자 dmzsong@hani.co.kr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