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보기
구독보기

‘서울↔신의주’ 이정표 단 열차, 10년만에 북쪽 달린다

0
0
등록 2018-11-30 11:35
수정 2018-11-30 21:31

남북 철도 연결 공동조사 열차, 도라산역에서 출발
18일간 북쪽 철로 2600km 조사…경의선→동해선 순

남북공동 현지철도조사단을 태운 열차가 30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장단면 비무장지대 내 경의선 철도 통문을 통과하고 있다. 파주/사진공동취재단
2008년 11월28일 경의선 철도 남쪽 최북단 도라산역과 북쪽 최남단 판문역 사이를 운행하던 화물열차가 멈춰섰다. ‘10·4 정상선언’의 힘으로 2007년 12월11일부터 1년간 주 5회 모두 448회 운행한 남북 연결 열차가 다시 멈춰선 것이다. 그 뒤 10년 동안 군사분계선을 딛고 남과 북으로 이어진 철길엔 찬바람만 휘몰아쳤다. 2018년 11월30일 오전 9시5분, 남북 철도 공동조사단 28명을 태운 열차가 ‘남북 공동번영과 대륙으로 가는 꿈’을 싣고 도라산역을 떠나 군사분계선을 넘었다. 남북 연결 열차 운행이 멈춘 지 꼭 10년 만이다. 열차엔 ‘남북철도공동조사 착수/남북철도공동연구조사단’이라 적힌 현수막과 ‘서울↔신의주’라 적힌 가슴벅찬 이정표가 붙어 있다.

김재균 기관사는 “10년 동안 열차가 안 다녔는데 녹슨 철길의 녹이 제거되고 남에서 북으로 북에서 남으로 열차가 상시적으로 많이 운영이 돼서 우리 겨레가 염원하는 통일이 왔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 기관사는 2007년 5월17일 남북 철도 연결 구간 시범운행 행사 때도 운전을 맡은, 기관사 경력만 20년인 퇴직을 앞둔 베테랑 철도인이다.

공동조사단장인 임종일 국토부 철도건설과장은 “2007년 남북 공동조사단원으로 참여하고 11년 만”이라며 “오늘 이 기회가 남북 철도가 대륙으로 뻗어가는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사단원 가운에 유일한 여성인 ‘궤도 조사 담당’ 한영아 한국철도시설공단과장은 “(공동조사에) 여성 최초로 참여하게 돼 기쁘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앞줄 맨왼쪽)과 남북철도공동조사단 남쪽대표단이 30일 오전 서울역을 출발하기전 서울역에서 신의주로 가는 표지판이 붙은 열차를 살펴 보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철도 연결·현대화 사업을 위한 북쪽 구간 공동조사는 경의선(30일~12월5일, 개성~신의주 구간 약 400km)→동해선(12월8~17일, 금강산~두만강 구간 약 800km)순으로 18일간 1200km에 걸쳐 진행된다. 북쪽 평라선(택암~안변)을 이용해 경의선에서 동해선으로 옮아가고, 다시 남쪽으로 귀환하는 일정까지 포함하면 남쪽 열차가 2600km에 이르는 철도 구간을 달리게 된다.

남쪽 조사단원들은 이 기간에 열차에서 숙식을 해결한다. 당연히 ‘준비물’이 많다. 공동조사에 나선 남쪽 열차 기관차+객화차 6량에 유조차(5만5000ℓ)-발전차(300㎾)-객차(72석) 말고도 침대차(2층/28석)-침식차(사무/세면)-물차가 마련된 까닭이다. 특히 침식차엔 냉장고·세탁기·건조기·전기밥솥·전자레인지 등이 세간살이가 잔뜩 꾸려져 있다. 조사단원인 지용태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남북사업실장은 “2007년 공동조사 때 배앓이를 한 사람이 많아서 이번엔 물을 많이 준비해서 간다”고 말했다. 침식칸에만 생수통이 수백여개 쌓여 있다.

도라산역에서 진행된 ‘환송행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오늘 28명의 조사단이 (북으로) 올라간다. 이제부터 여러분은 누구도 가보지 못한 북한의 기차역과 북녘의 산천을 방문하게 된다”며 “추운 계절이니 건강과 안전에 유의하고 북쪽 철도 부문 종사자들과 협력해서 임무를 잘 수행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오늘의 출정식은 남북 공동번영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이 되고, 섬처럼 갇혀 있던 한반도 경제 영토를 유라시아 대륙으로 확장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축사’를 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 둘째)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등이 30일 경기도 파주 도라산역에서 북한 신의주로 가는 남북철도 현지공동조사단을 배웅하고 있다. 도라산/사진공동취재단
도라산여구 환송행사엔 국회 국토위와 경협특위 위원들, 파주가 지역구인 의원들도 함께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비판적인 자유한국당 소속인 박순자 국토위위원장이 참석해 “남북 경협이 잘돼야죠”라고 ‘덕담’을 건네 눈길을 끌었다. 박 위원장은 “경의선이 연결되면 30년간 140조까지 경제효과가 있으리라는 예측이 나오는데, 실크로드를 연상시킨다”며 “북한 인프라 개발을 둘러싼 중국·러시아·일본 등 주변 강국과의 경쟁에서 주도권을 가질 수 있도록 면밀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격려성 주문을 했다. 국토위 소속인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철도는 당을 넘어서는 것이다’라는 차원에서 박순자 의원이 이 자리를 빛내줬다. 박수 한번 보내자”며 분위기를 돋웠다. 통일부 장관 출신인 정 대표는 행사에 앞서 오영식 코레일 사장 등과 간담회 때는 “바야흐로 경협이 오는구나”라며 기뻐했다. 국회 남북경협특위 민주당 간사인 김경협 의원은 “박순자 의원의 참석은 여야가 함께 힘을 모아 남북관계 발전과 경협시대를 열어간다는 의미가 있다”며 “철도는 인류의 길이자 경제의 길이지만, 평화의 길이고 공동번영의 길”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제훈 선임기자, 도라산/공동취재단 nomad@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