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보기
구독보기

한-미 군당국, 이번엔 ‘8월 연합훈련’ 방식 이견

0
0
등록 2020-05-31 12:23
수정 2020-05-31 14:28

한국군 “합의 대로 전작권 전환 검증에 초점”
미군 “3월 훈련 코로나로 취소, 대비태세 훈련”
얼마 전 북한군 지피 총격 ‘우발’ 여부로 갈등

정경두 국방장관(오른쪽)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2020년 2월24일(현지시각) 워싱턴 인근 알링턴의 펜타곤(미 국방부 청사)에서 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알링턴/황준범 특파원 jaybee@hani.co.kr

오는 8월로 예정된 하반기 한-미연합훈련 방식을 놓고 한-미가 이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얼마 전 북한군의 지피(GP·경계초소) 총격을 둘러싸고 갈등을 벌인 데에 이어 다시 한 번 한-미 군 당국 간 틈새가 드러난 것이어서 주목된다.

31일 군 소식통의 말을 종합하면, 한국군은 8월 하반기 한-미연합훈련이 애초 계획대로 전작권(전시 작전통제권) 전환 검증에 맞춰져야 한다고 강조하는 반면 주한미군은 3월 상반기 한-미연합연습이 코로나19로 취소된 연합대비태세 훈련을 대체하는 것이 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애초 한-미 국방부 장관은 지난해 11월 안보협의회의(SCM)에서 전작권 전환을 위한 미래연합사의 ‘기본운영능력’(IOC) 검증 결과를 승인하고 올해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을 추진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한-미가 계획대로 올 하반기 완전운용능력 검증을 하고 내년 ‘완전임무수행능력’(FMC) 검증까지 하고 나면, 전작권 전환을 위한 군사적 준비는 모두 마치게 된다. 한국군은 한-미간 합의한 일정에 따라 오는 8월 훈련이 전작권 전환을 위한 완전운용능력 검증 훈련이 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주한미군은 3월 초 예정됐던 연합지휘소연습(CPX)이 코로나19로 무기 연기된 만큼 8월 훈련은 이를 보완하기 위한 연합대비태세를 점검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파잇 투나잇’(Fight tonight·오늘 밤 전투) 준비태세 유지를 강조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군 관계자는 “아직 코로나19 등 변수가 남아 있어 8월 연합훈련이 어떻게 될지 불투명한 상황이어서 한-미간 관련 논의가 많이 진전되지 않았고 한-미 군 당국 간 입장 차이도 그렇게 두드러진 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번 견해 차이는 지난 3일 한-미가 북한군의 지피 총격이 우발적인지 여부를 놓고 충돌한 데 뒤이은 것이다. 당시 한국군은 북한군의 동향과 기상 상황 등을 근거로 북한군의 총격이 우발적이라고 밝혔으나, 미군이 주도하는 유엔군사령부는 나중에 “고의적이었는지, 우발적이었는지는 확정적으로 판단할 수 없었다”고 발표했다. 이에 한국 국방부는 즉각 유감을 표명하는 입장을 발표하는 등 갈등을 겪었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