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보기
구독보기

추미애 “노대통령 대북송금특검 사과해야”

0
0
등록 2007-08-24 15:17

대통합민주신당 추미애(秋美愛) 후보는 24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대북송금특검과 관련,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은 것에 대해 역사적 책임이 있다"며 "정권 초기 국정실수에 대해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추 후보는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열린우리당이 대북송금특검 등에 대해 사과했어야 했다"는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이 문제를 정략적으로 이용하고 싶은 생각은 없지만 대북송금 특검은 실수였고 오판이었다"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북송금특검은 한나라당이 정략적인 의도에서 발의했고, 노 대통령은 정권 초기 (한나라당과의) 허니문 조성을 위해 정략적으로 접근했다"며 "(노 대통령은) 평화통일 문제에 대해 직책을 소홀히 했고 결과적으로 남북관계를 크게 후퇴시킨 만큼 사과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열린우리당의 `민주당 분당' 책임론과 관련, "분열에 대한 사과와 반성 대신 신당(창당)을 통해 정치적 책임을 모면하려 해 통합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지지층을 향한 분열세력의 반성과 진지함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에 대해서도 "민주당에 후보단일화를 하자는 통합파가 있지만 민주당 경선에서 반(反) 통합파가 승리할 경우 후보단일화를 통한 통합도 안될 것"이라며 "민주당 지도부가 통합의 민심을 외면하고 정치적 계산을 해선 안된다"고 주문했다.

DJ의 정치개입 논란과 관련, 그는 "김 전 대통령은 대통합을 주문했고 국민을 대신해 매를 가혹하게 때린 것"이라며 "(정치권이) 김 전 대통령을 끌어들여 놓고 정치개입한다고 비판하거나 김 전 대통령의 뜻을 왜곡해선 안된다"고 DJ를 적극 옹호했다.

추 후보는 이어 벡스코에서 열린 한국정치학회 주최 `한국학 세계대회' 세미나에 참석해 남북정상회담 정례화와 남북평화체제 전환을 주장했다.

그는 "남북정상이 평화협정으로 전환을 시도한 뒤 남.북한, 미국, 중국 4국 평화협정을 체결해야 동북아 비핵화를 통한 실질적 평화를 이뤄낼 수 있다"며 "수해 등 북한 내 사정으로 정상회담이 연기되는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회담 정례화의 중요성을 북측에 단호히 전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후보의 대북정책관을 겨냥, "외교문제를 정략적으로 접근하거나 안보, 평화문제에 무지하면 어떤 경제정책을 내놔도 국가 지도자가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부산=연합뉴스)

댓글
댓글쓰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