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보기
구독보기

박범계 “윤희숙, 연설 직전까지 2주택…‘임차인’ 이미지 가공했다”

0
0
등록 2020-08-01 15:46
수정 2020-08-01 15:48

윤희숙 “저는 임차인” 본회의장 연설 화제 되자
박범계, 1일 페이스북 통해 “윤희숙 2주택자” 비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강창광 기자 chang@hani.co.kr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의 ‘임대차 3법’ 비판 연설을 두고 “평생 임차인인 것처럼 이미지를 가공했다”며 쓴소리를 보냈다.

박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의원이) 임차인임을 강조했는데, 소위 오리지널은 아니”라며 “국회 연설 직전까지 2주택 소유자이고 현재도 1주택 소유하면서 임대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윤 의원이) 4년 뒤 (전세가 사라지고) 월세로 바뀔 것이라고 걱정했는데, 임대인들이 그리 쉽게 거액의 전세금을 돌려주고 월세로 바꿀 수 있을까”라며 윤 의원의 연설을 반박했다. 또 “어찌 됐든 (임차인이) 2년마다 쫓겨날 걱정과 전세금과 월세가 대폭 올라갈 걱정은 덜은 것”이라며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다만 박 의원이 적은 글 일부가 야당과 특정 지역에 대한 폄하가 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박 의원은 윤 의원의 연설이 호평을 받은 것을 두고 “눈을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 없이 조리 있게 말을 하는 건 그쪽(통합당)에서 귀한 사례”라고 평가했기 때문이다. 논란이 되자 박 의원의 글에서 해당 내용은 삭제됐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 30일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정부와 여당이 통과시킨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을 비판해 화제가 됐다. 그는 “저는 임차인”이라는 말로 연설을 시작해 “표결된 법안을 보면서 ‘4년 있다가 꼼짝 없이 월세로 들어가게 되는구나’ 고민했다“며 ”임대인이 집을 세 놓는 것을 두려워하게 만드는 순간 시장은 붕괴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윤 의원 역시 최근까지 서울 성북구와 세종시에 주택을 한 채씩 보유한 ‘임대인’이었다는 지적을 제기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박윤경 기자 ygpark@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