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제일 좋아하는 동물은?

등록 2017-10-23 12:00
수정 2017-10-23 23:14
텍스트 크기 조정
글자크기

[애니멀피플] 국립생물자원관 설문조사
대국민투표 결과 10개 영역별 1위 동물…
호랑이, 수리부엉이, 청개구리, 고등어 등

한국인은 포유류 중에 호랑이, 돌고래, 다람쥐 순서로 좋아한다고 답했다. 호랑이 한 마리가 앉아있다. 위키미디어커먼스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동물로는 호랑이, 수리부엉이, 청개구리, 고등어, 나비, 문어 등이 선정됐다.

국립생물자원관은 개관 10년을 맞아 ‘내가 제일 좋아하는 우리 생물 101’ 대국민 투표 결과, 10개의 생물을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영역별로 1위 득표한 생물을 보면 포유류 호랑이(2427표), 조류 수리부엉이(1987표), 양서파충류 청개구리(4030표), 어류 고등어(2536표), 곤충 나비(2378표), 무척추동물원 문어(2561표), 균류 영지(2199표) 등이었다. 다른 생물로는 초본류 민들레(2674표), 목본류 소나무(2286표), 해조류 김(2712표) 등이었다.

투표는 지난달 25일부터 25일동안 총 1만 3500여명이 참여했고, 이들은 10개 분류군별로 한 종씩 투표했다. 조사결과 비교적 크기가 크고 일상생활에서 흔하게 접하는 생물이 많은 표를 받았다.

경합을 벌인 분류는 포유류와 무척추동물류, 양서파충류였다. 호랑이(2427표)에 이어 돌고래(2184표), 다람쥐(2020표)로 박빙의 승부를 펼쳤다. 문어(2561표) 다음으로는 꽃게(2537표), 가재(2398표) 등이 인기가 있었다. 청개구리(4030표)에 이어 개구리(4027표)도 높은 득표수를 기록했다.

‘국민이 직접 뽑은 우리생물 톱텐(Top 10)’은 이달 24일부터 내년 1월까지 인천시 서구 국립생물자원관 전시관에서 인포그래픽과 실물 표본이 전시된다.

최우리 기자 ecowoori@hani.co.kr, 인포그래픽 국립생물자원관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