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허니버터칩 증산 안 하는 이유?

등록 2014-12-30 13:47
수정 2014-12-30 22:15
텍스트 크기 조정
글자크기
허니버터칩

영업이익 수억…설비 증설에는 수십~수백억 필요
“수요자들 첫 구매도 못한 상황에서 판단 어려워”

직장인 ㄱ(31)씨는 최근 야근을 마치고 새벽 3시에 퇴근하면서 편의점으로 먼저 달려갔다. 인기 절정의 감자칩 ‘허니버터칩’을 구하기 위해서였다. 대여섯번의 실패 끝에 이날 새벽 편의점 창고에 하나 남아 있던 허니버터칩을 겨우 산 그는 “친구와 동료들에게 자랑했다. 솔직히 ‘먹고 싶었다’기보다는 ‘갖고 싶었다’”고 말했다. 회사원 ㄴ(38)씨는 지난 18일 집 근처 편의점 7곳에서 허니버터칩 구매에 실패한 뒤 한 편의점의 ‘허니버터칩 구매 대기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 사람에 1봉지로 구매량을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는 해당 편의점에서 지정해 준 그의 구매 예정일자는 ‘2015년 1월16일’이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연말이라 선물 수요도 있고, 유사 제품이 나오면서 ‘오리지널’에 대한 관심도 증가해 수요가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람들이 모이기만 하면 ‘허니버터칩 먹어봤냐’가 단골 화제가 될 정도로 이 과자에 대한 관심도는 높다. 하지만 앞으로도 소비자가 허니버터칩을 구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해태제과가 증산을 검토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8월 출시된 뒤 12월까지 누적매출이 200억원에 이르는 이 과자의 한 달 최대 생산량은 출고가 기준 60억원어치다. “크리스마스 등 휴일도 없이 24시간 3교대로 공장을 가동해도 60억원이 최대”라는 게 회사 쪽 설명이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생산량을 늘리려면 설비를 증설할 수밖에 없는데 허니버터칩이 출시된 지 넉 달밖에 안 된 상황에서 쉽게 결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제과업계의 한 관계자는 “한 상품이 가진 역량을 판단하기 위해서는 1년 정도는 필요하다. 설비 증설에는 수십억~수백억원이 드는데 영업이익률을 고려하면 신중할 수밖에 없다. 해태제과가 ‘품귀 마케팅’을 하고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해태제과식품의 올해 3분기까지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은 4.25% 수준이다. 허니버터칩을 월 60억원어치 판다면, 영업이익은 2억5000만원가량이다. 자칫 많은 돈을 들여 설비를 늘렸다가 된통 당할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한 제과업체 관계자는 “제품 역량 판단에는 재구매율이 중요한데, 허니버터칩의 경우 아직 수요자들이 ‘첫 구매’도 못한 상황이다. 증산을 할지 판단이 더욱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꼬꼬면’의 사례는 섣불리 증산을 망설이게 하는 ‘반면교사’다. 2011년 8월 나온 ‘꼬꼬면’은 출시 직후부터 ‘하얀 라면 돌풍’을 일으키며 품귀 현상을 빚었다. 제조사 한국야쿠르트는 그해 11월 500억원을 들여 새 공장을 짓기로 결정하고 투자에 나섰지만 꼬꼬면 등 ‘하얀 라면’의 시장점유율은 2011년 12월 17.1%까지 치솟았다가, 꼬꼬면 출시 1년 만인 2012년 8월 2.7%로 떨어졌다. 설비투자를 늘리는 대신 주문자상표부착(OEM) 방식으로 생산을 늘릴 수도 있지만 식품 안전·위생에 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높아지며, 중소 회사에 생산을 의뢰하는 방식도 점차 축소되고 있는 추세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김효진 기자 july@hani.co.kr



댓글 0

on·off 버튼을 눌러서 댓글보기를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