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랑 나랑 겨리 맺자

“김정은 사과한 중국 관광객 교통사고 때 마오쩌둥 손자 사망”

  • 구독
등록 2018-05-01 11:34
수정 2018-05-01 21:39
텍스트 크기 조정
글자크기

중화권 매체들 ‘마오 유일한 손자’ 마오신위 사망 보도
북한에 묻힌 ‘마오 장남’ 마오안잉 묘역 다녀오다 사고
사고 뒤 김정은 직접 위문·전용열차 편성 등 ‘극진’

마오신위
4월22일 북한에서 발생한 대형 교통사고의 중국인 사망자 32명 가운데 마오쩌둥의 유일한 친손자인 마오신위(48)가 포함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국과 북한 당국이 사상자 명단을 공개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사망자들 중 다수가 한국전쟁 참전 군인들의 자녀이며 마오신위도 포함됐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고 프랑스 공영 <국제라디오방송>(RFI) 중문판이 중화권 매체 등을 인용해 30일 보도했다. 마오신위는 마오쩌둥의 차남 마오안칭의 아들로, 중국인민해방군 군사과학원 전쟁이론과 전략연구부 부부장 등을 역임한 군인이다. 2008년부터는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위원을 맡았지만 지난 3월 새 정협 위원 명단에서는 제외됐다.

황해북도에서 발생한 이번 교통사고는 한국전쟁에서 숨진 마오쩌둥의 장남 마오안잉도 묻혀있는 평안남도 회창군 ‘중국 인민지원군 참전 사망자 묘역’을 다녀오던 길에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마오안잉은 참전 한 달 만인 1950년 11월 미군 폭격으로 사망했다. 마오신위의 사망이 확인되면 큰아버지의 묘소를 다녀오던 길에 숨진 것으로, 마오쩌둥의 자손이 2대에 걸쳐 한반도에서 유명을 달리하게 되는 셈이다.

북한 당국은 사고 수습 과정에서 주검과 부상자를 후송하는 전용 열차를 편성했고, 지난 25일 평양역을 출발할 때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열차에 올라 송별하는 등 극진한 예를 갖췄다. 김 위원장은 사고 다음날인 23일 평양의 중국대사관을 찾아 위문의 뜻을 밝히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보낸 위로 전문에서 “중국 동지들에게 그 어떤 말과 위로나 보상으로도 가실 수 없는 아픔을 준 데 대하여 깊이 속죄한다”며 이례적인 수준의 표현으로 사과했다.

이번 여행에 참가한 중국인들은 ‘항미원조(중국의 한국전 참전) 전쟁 승리 65주년 중국 조선 방문 문화교류단’이라는 명칭을 썼으며, 사망자들에는 좌파 누리집인 ‘홍가회’의 왕궈쥔 단장, 다이청 명예단장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피해자 명단으로 보도되고 있는 문서에는 26명의 이름이 등장한다. 현재까지 사망 사실이 분명이 확인된 이는 다른 좌파 누리집 ‘우유즈샹’의 댜오웨이밍 주편이 유일하다.

베이징/김외현 특파원 oscar@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