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바꾸는

쿠데타 비판한 주영국 미얀마 대사, 대사관 밖으로 내몰려

  • 구독
등록 2021-04-08 11:11
수정 2021-04-09 02:41
텍스트 크기 조정
글자크기

부대사와 무관이 대사 못 들어오게 막아

대사관 밖으로 내몰린 초 츠와 민 주영국 미얀마 대사가 영국 런던 미얀마 대사관 밖에서 영국 경찰과 이야야기를 하고 있다. 런던/AP 연합뉴스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비판해 온 주영국 미얀마 대사가 대사관 밖 길거리로 내몰리는 일이 일어났다.

7일(현지시각) 초 츠와 민 주영국 미얀마 대사가 대사관 밖에서 “(대사관 건물) 안으로 들어갈 수 없게 됐다”며 “런던 한복판에서 벌어진 쿠데타”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통신은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칫 윈 부대사가 미얀마 대리대사를 맡아 무관과 함께 민 대사의 입장을 막고 있다고 전했다. 대사가 대사관 밖으로 내몰렸다는 소식에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반대하는 시민들이 런던 미얀마 대사관 앞으로 몰려와 항의 시위를 벌이는 일도 벌어졌다.

그는 지난 2월 군부 쿠데타 때 체포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윈 민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하는 성명을 지난달 발표했다. 도미니크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그의 성명이 “용기 있고 애국적”이라고 평가했다. 군인 출신인 그는 지난달 <비비시>(BBC) 방송 인터뷰에서 “미얀마 시민들의 죽음을 보고 싶지 않다. 모두(시위대와 군부) 멈춰달라”며 “나라(미얀마)는 이미 분열됐고 내전 위험도 있다. 평화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수치가 나를 (대사로) 지명했고, 나는 수치의 명령을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사관 바로 옆에 서 있었고 영국 경찰의 경호를 받았다. 몰려온 시위대와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그는 “나는 (대사관) 건물 안으로 들어갈 필요가 있다. 내가 여기서 기다리는 이유”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지난 2월1일 군부 쿠데타 이후 미얀마 외교관들 중 자국 군부의 쿠데타를 정면으로 비판하는 경우가 나오고 있다. 앞서 지난 2월 주유엔 미얀마 대사인 초 모 툰은 유엔 총회에서 “쿠데타를 즉각 종식하고 국가 권력을 국민에게 돌려줘 민주주의를 회복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필요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연설했다. 조기원 기자 garden@hani.co.kr

1/ 2/ 3

한겨레는 '벗'과 함께
탄소발자국을 지워갑니다
지구를 위한 길, 함께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