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욕설 보도에 미국 의원 “우리만이 그런 말 해야”

등록 2022-09-23 13:28
수정 2022-09-23 18:41
텍스트 크기 조정
글자크기

마이어 의원 등 “우리만이 그런 말 해야 해”
미국 주요 언론들 보도로 정가에서도 논란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의회와 조 바이든 대통령을 비속어로 욕한 것으로 전해지자, 미 의원들 사이에서 조롱과 분개하는 반응이 나왔다.

카이알리 카헬레 민주당 하원의원은 22일(현지시각) 트위터에 윤 대통령을 겨냥해 “20% 지지율”이라는 제목 하에 “송구스럽지만, 대통령님 당신 나라에 집중하셔야만 합니다”고 비판했다.(위 사진)  카헬레 의원은 이 트윗에 ’한국 대통령이 미국 하원을 멍청이들이라고 욕하는 장면이 포착됐다’는 <워싱턴포스트>의 기사를 붙여놓았다.

하와이 원주민 출신의 초선 의원인 카헬레(48)는 아버지가 하와이 상원의원을 지내는 등 하와이에서 영향력 있는 정치인이다. 

피터 마이어 공화당 하원의원도 이날 트위터에서 같은 기사를 올려놓고는 ”이봐, 우리만이 그런 말을 해야해”라고 말했다.(아래 사진) 윤 대통령이 타국의 의회를 부적절하게 욕했다고 비판한 것이다.

마이어 의원은 미시간이 지역구인 초선의원으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탄핵에 찬성표를 던지는 등 공화당 내에서는 진보 성향을 보여왔다.

윤 대통령이 미국 의회를 겨냥한 듯 욕설과 비속어를 쓰는 장면이 방송 카메라에 포착됐다는 뉴스가 나오자, 미국에서는 <폭스뉴스>를 시작으로 <워싱턴포스트> 등 주요 언론들이 이 뉴스를 보도했다. 특히 <폭스뉴스>는 이 뉴스를 웹사이트에서 주요 뉴스로 계속 걸어놓았다. 미국 의원들도 이 뉴스가 여론을 관심을 받자, 반응을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미국 국무부는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는지 묻는 국내 언론들의 질의에 “한국 공직자의 발언은 한국 정부에 문의하라”고 논평을 거부했다. 백악관 역시 “언급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정의길 선임기자 Egil@hani.co.kr

댓글 0

on·off 버튼을 눌러서 댓글보기를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