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사도광산 등재 항의”…일본 “한국이 대책 마련하라”

등록 2022-02-13 13:47
수정 2022-02-14 02:00
텍스트 크기 조정
글자크기

한-일 외교장관 하와이서 40분 회담
하야시 외무상 취임 뒤 첫 대면 회담
사도광산·‘위안부’ 역사문제 평행선
“양국 관계 정상화 위해 소통 가속화”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은 12일(현지시각)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을 따로 만나 첫 대면 회담을 했다. 한국 외교부 제공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참석차 하와이 호놀룰루를 방문한 정의용 외교장관이 12일(현지시각)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을 따로 만나 첫 대면 회담을 했다. 두 장관은 이날 낮 12시부터 40분가량 만나 의견을 나눴지만 역사 문제 등 현안에 대해서는 접점을 찾지 못한 채 평행선을 달렸다.

한국 외교부는 회담 뒤 자료를 내어 이번 회담을 통해 정 장관은 “한·일 양국이 동북아와 세계의 평화,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야 할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로 올바른 역사 인식이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한 근간임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또 양국 간 관계 악화를 가져온 현안인 강제동원 피해자와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피해자들이 수용할 수 있는 해법을 찾기 위해 협의를 하자”는 뜻을 하야시 외무상에게 전했다. 이어, 일본이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하기로 한 데 대해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2015년 ‘하시마’(군함도)가 포함된 ‘일본 근대산업시설’ 등재 당시 약속한 후속 조처를 충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한-일 외교장관의 대면 회담은 지난해 11월 하야시 외무상이 취임한 뒤 처음 이뤄진 것이다.

이에 대해 하야시 외무상은 “사도광산에 대한 한국의 독자적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답했으며, 역사 문제에 대해선 “한국이 적절한 대응책을 마련하라”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고 일본 외무성이 밝혔다.

다만 두 장관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조기 재가동을 위해 북한과 대화할 필요가 있다는 점과 한·일,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요미우리신문>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한-일 관계 개선을 강하게 촉구하는 자세를 보이는 가운데 두 장관이 (한-일) 관계 정상화를 위해 외교당국 간 의사소통을 가속화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도쿄/김소연 특파원 dandy@hani.co.kr

댓글 0

on·off 버튼을 눌러서 댓글보기를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