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바꾸는

구청 `국' 신설위해 행정구역 억지 조정

  • 손규성
    구독
등록 1988-12-25 00:00
텍스트 크기 조정
글자크기

강제편입주민 큰 불편…집단행동 움직임

【대전=손규성 기자】새해 1일부터 직할시로 승격되는 대전시가 구청에 도시계획국을 신설하기 위해 주민 편의를 무시한 채 주민수 위주로 행정구역을 갈라 해당지역 3만여 주민들로부터 심한 반발을 사고 있다.

대전시는 지난 3일 직할시 승격에 따른 행정구역을 개편하면서 동구청에 도시계획국을 신설하기 위해 동구청에서 멀리 떨어져 있고 대덕구청에서는 가까운 홍도동 용전동 삼성동 등을 동구에 편입, 인구 30만명 이상이 되도록 했다.

이는 인구 30만명이 넘어야 구청에 도시계획국을 설치할 수 있다는 `직할시 설치 관련법률'에 따른 것이다.

이 때문에 대덕군청을 눈앞에 둔 홍도동 삼성2동 용전2동 주민 3만여명은 2km 정도나 떨어진 동구청에 가려면 버스를 2번씩이나 갈아타야 하는 불편을 겪게 됐다.

주민들은 지난 23일 이같은 대전시의 처사에 대해 대전시 등 관계기관에 진정서를 접수시키는 한편 집단행동도 벌일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박영목 대전시 기획실장은 “홍도동에 위치한 대덕구청이 오정동에 있는 줄 알고 행정구역을 조정해 잘못됐다”고 시인하면서 “이미 행정구역 조정이 국회를 통과해 앞으로 1년에 1번씩 열리는 행정구역 조정시기에 다시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
평화를 갈망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