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스큐라] 신당역 메모에 담긴 ‘추모와 다짐’

등록 2022-09-21 18:21
수정 2022-09-22 02:38
텍스트 크기 조정
글자크기

서울 신당역 여자화장실 들머리 벽면은 사건 며칠 만에 추모 메모지로 가득 채워졌습니다. 이곳이 사건 현장인지 몰랐던 사람들도 가던 걸음을 멈추고 잠시 희생자를 위한 기도를 했습니다. 머리가 희끗희끗한 노신사는 물 한병을 내려놓고 두 손을 모았고, 중년의 여성은 쌓아놓은 국화꽃들을 어루만지며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고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일곱살쯤으로 보이는 아들을 데리고 온 한 여성은 오랜 시간 머물며 벽면 가득 채운 사람들의 마음을 자식에게 전했습니다. 강남역 살인사건 이후 6년이 지났지만 이 사회는 얼마나 달라졌을까요. 희생자를 추모하며 지금보다는 조금 더 안전한 사회를 희망해봅니다.

백소아 기자 thanks@hani.co.kr

댓글 0

on·off 버튼을 눌러서 댓글보기를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