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사건 부끄러운데…민주당 일부 ‘2차 가해’ 반복

등록 2022-05-13 20:53
수정 2022-05-14 00:58
텍스트 크기 조정
글자크기

박완주, 피해자 가짜 사직서 꾸며
김원이 보좌직원은 침묵 강요
지지자들, 단호 조처 지도부 공격

더불어민주당 박지현·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비위 사건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과 관련해 민주당의 입장을 밝히고 공식 사과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이 잇단 성폭력 사건으로 또다시 도덕성 위기에 처한 가운데, 해당 의원과 의원실 관계자들이 피해자를 압박하거나 인사 조처를 하는 등의 ‘2차 가해’ 정황이 포착되고 있다. 강성 지지층은 되레 고개 숙인 지도부를 공격하며 2차 가해에 힘을 실어주는 모양새다. ‘민주당 내부의 반성 없는 모습은 여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완주 의원의 성폭력 사건, 최강욱 의원의 상임위 성희롱 발언 의혹, 김원이 의원의 의원실 내 성폭력 사건에 이르기까지 최근 민주당 윤리감찰단이 조사 중인 사건엔 세 의원 모두 2차 가해 혐의를 받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박 의원의 경우 피해자를 해고하려 가짜 사직서까지 꾸며 의원면직을 시도한 사실이 민주당 조사 결과 드러났다.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13일 <시비에스>(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박 의원이 성비위를 저지른 뒤에 피해자를 상대로 면직을 시도한 게 맞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 부분까지도 포함이 돼서 당차원의 제명, 징계가 됐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해고를 포함한 인사상 불이익 조처는 여성가족부가 정의하는 대표적인 2차 피해다. 의원실 내 성폭력 사건으로 입길에 오른 김원이 의원의 경우 사건을 인지하고 있으면서도 또 다른 보좌직원이 부하 직원인 피해자의 침묵을 압박하고 이런 문제 제기를 회피하는 방식으로 2차 가해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장에서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윤리감찰단의 조사를 받고 있는 최 의원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묵과할 수 없는 날조가 이어지고 있다. 목적을 가진 공작이 아닌지 의심한다”며 배후를 의심했다. 또 “제가 소속과 성명, 얼굴을 정확히 아는 법사위 소속 타 의원실 여성 보좌진은 한두명에 불과하다”며 당내 보좌진협의회에 자신의 발언을 제보한 보좌직원을 알아낼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여성단체 관계자는 “피해자에게 특정한 프레임을 씌우는 것 역시 피해자를 공격할 빌미를 제공하고 피해자 책임론으로 몰아갈 수 있는 2차 가해 행위”라고 짚었다.

피해자를 향한 의원실 직원들의 2차 가해도 잇따르고 있다. 부정확한 정보와 함께 피해자의 개인 신상정보까지 담은 사건 내용이 나도는가 하면, ‘피해자의 전형성’을 강요하는 식이다. 민주당의 한 여성 보좌직원은 “박 의원의 제명 소식이 알려진 뒤 사무실의 다른 직원들이 사건을 품평하거나 피해자에 대해 잘 알지 못하면서 큰 소리로 떠드는 것을 보며 황당하고 화가 났다”며 “이런 분위기라면 또 다른 피해자가 나설 수 있겠냐”고 말했다.

성폭력 사건에 당 지도부가 고개 숙여 사과하자, 강성 지지자들은 ‘백래시’ 공격에 나섰다. 12일 이후 당원게시판과 트위터 등엔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민주당에서 나가라”, “여성의당으로 돌아가라” 등의 발언들이 올라오고 있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지지자들의 응원이 잘못한 이들에게는 힘을 주고, 당 대표들의 책임 있는 사과에는 힘을 빼고 있으니 안타깝다”며 “그동안 여러 대책을 내놨는데도 이런 상황이니 어디부터 바꿔나가야 할지 캄캄하다”고 말했다.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 심우삼 기자 wu32@hani.co.kr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