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윤 대통령 순방, 빈손·비굴·막말 참사”…외교라인 교체 요구

등록 2022-09-22 11:00
수정 2022-09-23 11:46
텍스트 크기 조정
글자크기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윤석열 대통령이 국외 순방 기간 동안 한-일, 한-미 정상회담 조율 등에서 여러 차례 파열음을 내며 각각 30분·48초의 만남에 그친 것을 두고 “빈손외교·비굴외교에 대한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우여곡절 끝에 이뤄진 30분의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과정도 결과도 굴욕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앞서 대통령실의 일방적인 한-일 정상회담 개최 발표로 일본 쪽이 불쾌감을 표시해, 회담은 막판까지 진통을 겪은 끝에 윤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있는 곳으로 찾아가며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박 원내대표는 “흔쾌히 합의했다던 한-일 정상회담은 구체적 의례조차 확정하지 않은 회동에 불과했다”며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일본 총리가 있는 곳으로 대통령이 직접 찾아가 가까스로 성사된, 기껏 30분의 만남은 일방적 구애로 우리 태극기 설치도 없이, 간신히 앉은 비굴한 모습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그는 회담 결과를 두고도 “강제징용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한 진전은 전혀 없었다”고 평가했다.

‘48초’의 짧은 조우에 그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만남에 대해서도 혹독한 평가가 이어졌다. 박 원내대표는 “한 시간 전쯤 (윤 대통령이)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의장에서 48초간 서서 나눈 짧은 대화가 설마 정상회담의 전부일 거라고 믿고 싶지 않았다”며 “그게 전부라면 전기차 보조금 차별과 반도체·바이오 산업에 대한 미국의 압력 등 누누이 강조했던 주요한 경제 현안은 하나도 풀어내지 못한 것이라서 참으로 걱정스렵다”고 밝혔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남 뒤 윤 대통령이 비속어를 사용하는 듯한 모습이 취재진 카메라에 담긴 데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회의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폄훼하는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대형 외교사고로 큰 물의 일으켰다”며 “윤 대통령의 막말사고 외교로 대한민국의 국격까지 크게 실추됐다”고 말했다.

이어 박 원내대표는 “정상외교의 목적도 성과도 전무한 국제적인 망신, 외교참사에 대해 반드시 책임 져야 할 것”이라며 “외교라인 전면적 교체가 불가피해 보인다”고 밝혔다.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

댓글 0

on·off 버튼을 눌러서 댓글보기를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