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보기
구독보기

남영신, 신임장교에 “여러분 훈련때 애인은 딴 사람 만날 것”

0
0
등록 2021-05-04 14:51
수정 2021-05-04 17:26

초임 장교들에게 훈시 중 ‘실언’
공개되자 “적절치 못했다” 사과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신임 장교들을 대상으로 “여러분이 훈련 받는 동안 (이성 친구들은) 다른 사람을 만나고 있을 것”이란 ‘농담성 훈시’를 해 입길에 올랐다. 군 수뇌부가 코로나19 방역으로 장기간 고통을 견디고 있는 젊은 군인들의 사기를 떨어뜨린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4일 육군에 따르면, 남 총장은 지난달 21일 전남 장성 육군 상무대에서 갓 임관한 포병 장교들의 야외 훈련을 참관한 뒤 “3월부터 외출·외박을 못 나간 것을 미안하게 생각한다. 수료하고 6월에 자대 가기 전에 잠깐이라도 휴가를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남 총장은 이어 장교들 중 “여자친구, 남자친구 있는 소위들이 많을 것이다. 그런데 여러분들 여기서 못 나가고 있을 때 여러분들 여자친구, 남자친구는 다른 사람을 만나고 있을 것”이라고 말한 뒤 훈시를 마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자리엔 초급간부 지휘참모과정의 일환으로 상무대 예하 포병학교에서 교육을 받던 약 200명의 초임 장교들이 모여 있었다. 농담이었다고는 하지만, 육군의 최고 책임자가 입에 담기엔 너무 가볍고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는 지적이 이어진다.

관련 보도가 나오자 육군은 즉시 사과했다. 남 총장은 육군 공보실을 통해 “상무대 신임장교 지휘참모과정 중에 있었던 현장지도 과정에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임관 후 상무대에 입교해 2개월여 동안 주말에도 제대로 된 외출·외박도 못하고 교육에 임하고 있는 신임장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신임장교들의 경직된 마음을 다독이며, 긴장감을 풀어주기 위해 친구를 예로 든 ‘적절하지 못한 표현’이 언급됐다”고 밝혔다.

길윤형 기자 charisma@hani.co.kr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