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바꾸는

상하이서 맴도는 ‘찬투’ 17일 새벽에 제주 거쳐 남해상 통과

  • 구독
등록 2021-09-14 12:09
수정 2021-09-14 16:30
텍스트 크기 조정
글자크기

16일 북동진해 17일 제주·남해안 영향
제주 15일까지 300㎜+16∼17일 300㎜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으로 제주에 많은 비가 내린 14일 오전 소방대원들이 물에 잠긴 제주시 용강동의 한 도로에서 고립된 차 안의 운전자를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가위 연휴 직전인 16∼17일 제주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제14호 태풍 ‘찬투’에 의한 강풍과 폭우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찬투는 14일 현재 중국 상하이 동쪽 해상에서 머물다 16일께부터 북동진해 17일 새벽 제주를 지나 남해상으로 통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이날 “태풍 찬투가 오전 9시 현재 중국 상하이 동쪽 210㎞ 해상에서 동남동쪽으로 시속 13㎞의 속도로 이동하고 있다. 태풍 찬투는 이후 속도가 뚝 떨어진 채 부근 해상을 맴돌다 16일 새벽 무렵에 북상하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시 빨라진 태풍은 17일 새벽 제주 북서쪽을 근접해 지난 뒤 낮에 남해안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남해안을 통과할 즈음 태풍의 강도는 중으로 약해진 상태이지만 중심기압 980헥토파스칼, 중심풍속 초속 29m의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천리안위성 2A호가 14일 오전 11시에 촬영한 제14호 태풍 ‘찬투’ 영상. 현재 중국 상하이 동쪽 해상에 머물고 있다. 국가기상위성센터 제공

14일 오전 9시 현재 제14호 태풍 ‘찬투’ 예상경로. 기상청 제공

태풍 찬투가 느리게 이동하면서 태풍 전면에 놓인 제주와 전남, 경남에 15일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제주의 경우 이미 지난 13일부터 한라산 진달래밭 424㎜, 서귀포 214.9㎜ 등 많은 비가 내린 상태에서 15일까지 100∼200㎜(많은 곳 300㎜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15일까지 전남과 경남 남해안에도 20~80㎜(많은 곳 120㎜ 이상)의 비가, 남해안을 제외한 경남, 전북 남부, 경북 남부에도 10~40㎜의 비가 예보됐다.

한상은 기상청 기상전문관은 “현재 태풍 찬투 북동쪽에 강한 고기압이 형성되고 태풍 북서쪽에도 고기압이 자리하고 있어 태풍이 북쪽으로 방향을 틀 가능성은 적다. 기상 수치예보모델들도 대체로 태풍 찬투가 남해상을 통과해 동해로 진출할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태풍 찬투가 예상경로대로 진행하면 제주는 16일 오후부터 17일 낮 사이에, 호남은 17일 새벽부터 오후 사이, 영남은 17일 아침부터 밤 사이에 태풍의 영향을 가장 강하게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에서는 초속 35∼40m의 강풍이 불고, 영·호남 남해안은 초속 30∼35m, 나머지 영호남 지역은 초속 20∼30m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나머지 지역의 풍속도 초속 15∼20m로 강할 것으로 예상돼, 강풍 피해에 대비가 필요하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제주의 경우 13일부터 이미 곳에 따라 수백㎜의 비가 내렸음에도 16∼17일 태풍이 통과하는 시기에 50~150㎜(많은 곳 300㎜ 이상)의 비가 추가로 쏟아질 전망이다. 16∼17일 전남 남해안, 영남 해안, 지리산 부근에도 50~150㎜(많은 곳 250㎜ 이상)의 비가 예상된다. 이들 지역에는 시간당 최대 50~8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은 “특히 17일 해안지역은 월파에 의한 침수 피해에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근영 기자 kylee@hani.co.kr

1/ 2/ 3

한겨레는 '벗'과 함께
탄소발자국을 지워갑니다
지구를 위한 길, 함께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