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리재사진첩] 원숭이두창 의심되면 질병청에 신고부터!

등록 2022-06-22 16:59
수정 2022-06-23 10:50
텍스트 크기 조정
글자크기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에 인천공항 방역 강화

국내에서 원숭이두창 환자가 처음으로 발생한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 모니터에 원숭이두창 주의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 인천공항/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다.

질병관리청은 22일 오후 브리핑을 열어 “21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해 의심 증상을 보인 내국인에 대해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유전자염기서열 분석을 한 결과 확진자로 판정했다”고 발표했다. 국내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방역 당국은 감염병 위기 수준을 ‘주의’로 격상하고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확진자는 독일에서 21일 오후 4시경 귀국했다. 입국 전 18일부터 두통 증상을 시작으로 입국 당시에는 미열(37.0℃)과 인후통, 무력증(허약감), 피로 등 전신증상 및 피부병변을 보였다. 인천공항 입국 뒤에는 본인이 질병관리청에 의심 신고해 공항 검역소와 중앙역학조사관에 의해 의사환자로 분류됐고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이 있는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방역당국은 원숭이두창이 발생하고 있는 국가들에 대해서는 발열 기준 강화 등을 통해 해외 유입 감시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출입국자 대상 문자(SMS) 및 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Q-code)을 활용한 안내를 강화하여 입국자들의 건강상태질문서 자진신고율을 제고하고, 입국 후 잠복 기간 내 의심 증상 발생 시 질병관리청 콜센터(국번 없이 1339)로 신고를 계속 독려할 예정이다.

확진자가 치료를 받는 인천의료원과 방역이 강화되고 있는 인천국제공항 현장 사진을 모았다.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자가 치료받고 있는 인천의료원에서 한 의료진이 음압치료 병상 문을 닫고 있다. 인천/김명진 기자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로 여행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인천공항/김명진 기자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모니터에 질병관리청의 확진자 관련 브리핑이 나오고 있다. 인천공항/김명진 기자

방역당국이 원숭이두창 양성으로 확인된 내국인 1명을 이송해 치료 중인 인천 동구 인천의료원 음압치료 병상 앞으로 22일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인천/김명진 기자

인천공항/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