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바꾸는

“여자배구 보고 힘 얻었어요” 서채현 스포츠클라이밍 결선행

  • 구독
등록 2021-08-04 22:46
수정 2021-08-05 10:28
텍스트 크기 조정
글자크기

서채현이 4일 일본 도쿄 아오미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여자 콤바인 예선에서 스피드 종목 경기를 치르고 있다. 도쿄/AFP 연합뉴스

“가자! 가자!”

서채현(18)의 등반에 장내가 술렁였다. 무서운 속도로 치고 올라가는 모습에 곳곳에서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일본말을 쓰던 장내 아나운서는 연신 한국말로 “가자”를 외쳤다. 고지를 눈앞에 두고 떨어졌지만, 서채현은 이날 자신의 주 종목인 리드에서 1위를 기록했다. 리드 세계랭킹 1위다운 실력이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처음 선을 보이는 스포츠클라이밍. 서채현의 데뷔 무대는 성공적이었다.

서채현은 4일 일본 도쿄 아오미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여자 콤바인 예선에서 스피드(17위)·볼더링(5위)·리드(1위)를 더해 전체 2위(종합 85점)에 오르며 8명이 오르는 결선 진출에 성공했다. 결선에서도 비슷한 성적을 보여준다면, 충분히 메달도 노려볼 수 있다. 콤바인은 스피드, 볼더링, 리드 세 종목의 종합 성적으로 순위를 정하는데, 각 종목의 순위를 곱한 점수가 가장 낮으면 1위가 된다.

이날 경기가 끝난 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만난 서채현은 “만족스러운 경기를 펼쳤다”고 평가했다. 서채현은 “힘을 다 쓰고 내려온 것 같아서 괜찮았다. 스피드는 예상 성적이 18등이었는데, 17등을 했다. 볼더링도 상상 이상으로 잘해서, 리드할 때 더 잘할 수 있었다”고 했다.

18살 나이에 첫 올림픽 무대. 서채현의 부담감을 덜어준 건 여자배구 대표팀이었다. 그는 “어제 엄청 긴장을 많이 했다”면서 “아침에 여자배구를 봤는데 정말 멋있었다. 오늘 아침에 엄마랑 통화하면서 장난식으로 ‘아침부터 좋은 기운을 받은 것 같다’고 농담도 했다. 선수들 전부 좋아하지만, 특히 김연경 선수를 좋아한다. 너무 멋있다”고 했다.

서채현은 6일 오후 5시30분부터 밤 10시께까지 결선 경기를 치른다. 여자배구 준결승은 같은 날 저녁 9시에 열린다. 이에 서채현은 “(6일 뒤에 열릴 경기는) 기회만 된다면 정말로 가서 보고 싶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도쿄/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1/ 2/ 3

한겨레는 '벗'과 함께
탄소발자국을 지워갑니다
지구를 위한 길, 함께 걸어주세요